안녕하세요! 사람중심 취업사이트 '사람인'에 방문하신 것을 환영합니다.



PR Center


사람인 News

home > 홍보센터 > 사람인 News
공시정보
[더 나은 미래] 이정근 사람인 대표 "얼마 전 흑자전환 이뤘지만 사회공헌은 당연히 할 일" 2011.02.25

후원자 모집 '배너 광고' 수천만원 기부하는 셈

 

작년 1월 최악의 참사라 불린 아이티 지진이 일어났을 때, 채용정보 사이트 '사람인'의 홈페이지에는 기업의 구인광고 대신 아이티 어린이를 돕자는 배너가 내걸렸다. 당장 먹고 살 길이 막막한 구직자들이 찾는 사이트에서 '남을 돕자'는 호소가 효과가 있을까 싶었지만 반응은 뜨거웠다. 이처럼 사람인 홈페이지에 걸린 후원, 기부 참여 배너를 통해 2005년부터 지금까지 600명이 넘는 사람이 국제국호개발 NGO 굿네이버스의 정기후원자(월 1만원)로 등록했다. 사람인의 일주일 배너 광고비용이 300만원이 넘는 것을 생각하면 배너 후원을 통해서 '정기후원자 연결' 외에도 수천만원을 기부한 셈이다.

 

얼마 전에야 흑자 전환을 이룬 중소기업이 사회공헌 사업에 뜻을 둔 데는 '공익성'을 염두에 두고 일을 해야 한다는 대표와 직원들의 생각 덕분이었다. 이정근 대표는 "한 회사가 굴러가기 위해서는 국가가 만들어놓은 도로나 전기 등 기본 환경을 이용하지 않느냐"라며 "회사를 운영하며 국가와 사회의 어려운 구성원들을 위해 기여해야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라고 말했다.

사람인이 사회공헌 활동에 열심인 것은 업종의 특성 때문이기도 하다. 2005년 직원 20명으로 시작된 채용정보 사이트가 300여명의 중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역설적으로 해가 갈수록 심해지는 '청년 실업' 때문이었다. 통계청에 따르면 작년 대졸 실업자가 35만명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고, 고졸 실업자 수도 40만명이 넘는다. 사람인 직원들도 이 점을 잘 알고 있기에 보통 중소기업이라면 잘 하지 않는 사회공헌 활동을 최대한 많이 하려고 했다.

 

2005년 법인 설립 당시부터 배너 후원을 시작으로 사내 모금활동을 통해 '아름다운 가게' 등 여러 비영리 단체에 기부를 실천했다. 작년에는 회사 전체의 봉사활동과 사회공헌 사업을 총괄할 '아람인(아름다운 사람인)'을 만들기도 했다. '아람인'은 여느 회사의 사회공헌팀과는 다르게 봉사활동에 관심 있는 이들이 모여 만든 자발적 태스크포스팀(Task Force Team)이다.

한 달에 한두 번 팀원들이 다 같이 점심시간에 도시락을 먹으며 앞으로 할 봉사활동을 기획하면 본사에 근무하는 170여명의 직원들이 주말에 다 같이 연탄을 나르거나 장애인 시설에 가서 봉사활동을 한다. 이 대표는 "연탄배달이나 지체장애인을 돌보는 봉사활동에 참여한 직원들은 '내가 가진 것에 감사하게 되고 남을 배려하는 마음을 배웠다'라고 말한다"면서 "마음이 행복한 개인들로 이뤄진 회사는 더 잘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람인은 올해, 기존에 해왔던 사회공헌 사업에 전문성을 살린 사업들을 더할 계획을 갖고 있다. 고용노동부에서 위탁받아 2년째 하고 있는 '취약계층 취업 컨설팅' 활동을 자체 사회공헌 사업의 하나로 준비 중이고, 대학생을 위한 장학재단 설립과 구인-구직의 불균형을 조절하기 위한 중•고등학생 직업교육 등도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이 대표는 "중심은 항상 직원들이 직접 참여하는 봉사활동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중소기업 사회공헌활동의 진정성을 전달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는 "사회공헌 사업은 부담스러운 것이라고 생각하는 중소기업도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지 할 수 있고, 긍정적인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이전글 혹독한 취업 한파 뚫기, 관건은 ‘직업관’ 2011.01.12
다음글 사람인, 구직자 취업성공 기원하며 K5 쐈다! 2011.03.30
목록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