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사람중심 취업사이트 '사람인'에 방문하신 것을 환영합니다.



PR Center


보도자료

home > 홍보센터 > 보도자료
공시정보
최저임금 인상, 개인은 ‘더 올려!’ vs 기업은 ‘STOP!’ 2019.07.16
내년도 최저임금이 8,590원으로 결정됐다. 이번 최저임금 인상은 어느 때보다 격렬한 토론을 거친 가운데, 사용자 위원이 제시한 2.87% 인상안이 채택된 것에 대해 노동계의 반발이 상당히 거세다. 실제로 내년도 최저임금의 방향에 대해 일선 기업과 개인이 느끼는 온도 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성인남녀 3,489명을 대상으로 내년 최저임금 인상안이 적절한지 여부을 조사한 결과, 62%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들 중 절반 이상(57.8%)
 최저임금을 더 인상해야 한다고 답했다. 최저임금을 더 인상해야 한다는 응답자들이 생각하는 적절한 인상폭은 평균 7.2%로 집계됐다. 올해 최저임금에 적용해보면 8,951원이다.

인상폭이 더 커야 한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
물가 대비 인상률이 낮아서’(54.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1만원 수준까지 올라야 해서’(30%), ‘현재 경제 상황/체질보다 낮아서’(25.3%), ‘기업 입장만 고려된 인상폭이어서’(25.3%), ‘최저임금이 올라야 근로자 연봉도 더 올라서’(14.6%) 등을 들었다.

최저임금이 적절하지 않다는 응답자들의 31%
 ‘2019년 수준으로 동결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11.2% 삭감해야 한다고 밝혔다.

개인들은 내년도 최저임금이 더 인상되어야 한다는 비율이 높은 데 비해, 
일선 기업들은 동결 또는 삭감을 원하는 비율이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이 기업 1,287
개사를 대상으로 ‘2020년도 최저임금 결정 방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절반에 가까운 47.8% ‘2019년 수준(8,350)으로 동결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삭감해야 한다는 기업도 30.6%였으며, ‘인상해야 한다는 응답은 10곳 중 2(21.6%)에 불과했다.

이런 의견은 인건비에 대한 부담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채용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전체 응답 기업의 10곳 중 8(80.3%)이 올해 상승한 최저임금으로 이미 인건비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 답했으며, 81.2%는 내년 최저임금 인상 역시 인건비에 부담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인건비 부담에 때문에 신규 채용을 줄일 것이라는 기업은 44.5%였으며, 41.3%는 채용을 취소할 것이라고 답했다. 계획대로 채용을 유지한다는 곳은 14.2%에 그쳤다.
이전글 최악 구직난 무색, 기업 71% 상반기 채용 실패! 2019.07.15
다음글 상반기 고학력 취업자 비율 1위, 세종특별자치시! 2019.07.17
목록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