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사람중심 취업사이트 '사람인'에 방문하신 것을 환영합니다.



PR Center


보도자료

home > 홍보센터 > 보도자료
공시정보
구직자 10명 중 4명, 취업에 유리한 성별 있다! 2020.09.21
취업 시장에서 성별에 따른 차별을 없애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지만, 여전히 구직자 10명 중 4명 이상은 취업에 유리한 성별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구직자 1,732명을 대상으로취업 시 유리한 성별이 있다고 생각하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44.8%취업에 유리한 성별이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여성(55.7%)이 남성(31.4%)보다 취업에 유리한 성별이 있다고 느끼는 비율이 2배 가까이 높았다.

취업 시 더 유리하다고 생각하는 성별은남성’(84.3%)을 꼽은 응답자가여성’(15.7%)이라고 답한 이들보다 5.3배 많았다. 여성은남성’(94.7%)이 유리하다고 답한 비율이여성’(5.3%)이라고 밝힌 이들의 14배 가량 됐다. 남성 역시남성’(61.3%)이 유리하다고 응답한 비율이여성’(38.7%)이라는 답변보다 22.6% 많았다.

실제로 지난해 사람인이 기업 489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기업 60.7%가 구직자의 성별이 채용 여부에 영향을 주며남성(68.4%)’여성(31.6%)’보다 선호도가 두 배 더 높아, 기업의 성별에 따른 선호를 구직자들도 체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성별이 더 유리하다고 생각한 이유는특정 성별을 우대하는 공고를 많이 봐서(39%,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성비 불균형이 심한 기업이 많아서(30%) △주변에서 관련 사례를 많이 얘기해서(28.6%) △성비에 따른 근속연수 차이가 심해서’(22.4%) △취업희망 직종에 성비 불균형이 심해서(20.7%) △채용 전형 중 실제로 차별을 경험해서’(20.5%) 등의 순이었다.

, 이들 중 50.4%는 본인의 성별 때문에 취업이 어렵다고 느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성별 때문에 취업이 어렵다고 느끼게 만든 상황 역시공고에 특정 성별을 우대할 때(48.5%)가 가장 많았으며, 이어면접 시 다른 성별에 더 호의적일 때(32.6%) △최종 합격자 중 특정 성별이 훨씬 많을 때(25.6%) △성별 관련 노골적 차별 발언을 들을 때(21.9%) △나보다 면접을 못 본 다른 성별이 합격할 때(21.9%) 등이 있었다.

특히, 이들의 과반수(62.7%)는 취업 준비를 하며 성별로 인한 상대적 박탈감까지 느끼고 있었다.

그렇다면, 실제 면접에서 성별을 의식한 질문을 받아본 경험이 있을까?

전체 구직자의 21.1%가 성별을 의식한 질문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 때, 여성(30.4%)이 남성(9.6%)보다 성별 관련 질문을 받은 경험이 더 많았다.

성별을 의식했다고 느낀 면접 질문은향후 결혼 계획’(50.7%, 복수응답), ‘출산 및 자녀 계획’(43%), ‘애인 유무’(37%), ‘야근 가능 여부’(34.5%), ‘남성/여성 중심 조직문화 적응에 대한 생각’(30.4%), ‘출장 가능 여부’(20%) 등이었다.

이들 대다수(84.1%)는 해당 질문을 받을 때 성차별을 받는다는 느낌을 받아 불쾌감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전체 구직자들 중 80.6%는 입사 지원 기업을 고를 때 양성 평등한 문화를 가졌는지 여부를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글 코로나 시대의 추석, 직장인 10명 중 6명 고향 안 간다! 2020.09.21
다음글 언택트 채용 시대, ‘사람인 영상면접’ 서비스 선보여 2020.09.21
목록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