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사람중심 취업사이트 '사람인'에 방문하신 것을 환영합니다.



PR Center


보도자료

home > 홍보센터 > 보도자료
공시정보
구직자 10명 중 7명, 코로나로 올 상반기 눈높이 낮춰 지원! 2020.06.30
눈높이 낮춘 조건 1, ‘연봉

코로나19로 역대 최악의 취업 한파가 몰아치면서 상반기 취업 전선에 뛰어든 구직자 10명 중 7명은 눈높이를 낮춰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올해 2월 이후 입사지원 경험이 있는 구직자 1,161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사태로 눈높이를 낮춰 입사 지원한 경험’을 조사한 결과, 68.9%가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전공 별로는 인문/
어학계열(77.1%)이 가장 많았다계속해서 예체능계열(69.7%), 상경계열(69.3%), /공학계열(65.3%) 순이었다.

전체 입사지원 기업 중 눈높이를 낮춰 지원한 기업의 비율은 평균 53%
로 절반이 넘었다입사지원 두 번 중 한 번은 눈높이를 낮춰 지원한 셈이다구체적으로는 ‘50%’(26.1%), ‘60%’(11.4%), ‘30%’(11.1%), ‘80%’(9.4%), ‘40%’(8.6%) 등의 순이었다.

이들이 눈높이를 낮춘 조건으로는 ‘
연봉이 60.4%(복수응답) 1위였다이 때연봉을 낮춘 지원자들의 희망 연봉은 평균 2,727만원으로애초 목표로 한 연봉(3126만원대비 399만원을 낮춘 것으로 집계됐다.

다음으로 ‘
계약직 등 고용형태’(38.9%), ‘기업 형태’(32.3%), ‘근무환경’(23.6%), ‘기업 인지도’(17%), ‘복리후생’(15.9%)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은 앞으로도 눈높이를 낮출 생각일까.
전체 응답자의 10명 중 9(91.5%)이 향후 눈높이를 낮춰 입사지원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눈높이를 낮춰 취업하려는 이유로는 ‘
빨리 돈을 벌어야 해서‘(57.2%,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다음으로 ‘기업들의 위기로 앞으로도 채용이 많지 않을 것 같아서’(54.6%), ‘장기 구직활동에 지쳐서’(43.3%), ‘남들보다 스펙 등 강점이 부족해서’(19%), ‘일단 취업 후 이직할 계획이라서’(12.4%) 등을 들었다.

눈높이를 낮출 조건 역시 ‘
연봉’(63.7%,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계속해서 ‘계약직 등 고용형태’(36.1%), ‘기업 형태’(33.3%), ‘회사 위치(출근시간 등)’(30.5%), ‘근무환경’(19.5%), ‘기업 인지도’(17.6%), ‘복리후생’(14.9%) 등의 응답 순이었다.

반면, 
절대 눈높이를 낮출 수 없는 취업 조건으로는 근무환경(야근토요일 근무 등)’(34%)을 첫번째로 꼽았다이어 연봉’(19.9%), ‘계약직 등 고용형태’(15.6%), ‘기업 안정성’(11.5%), ‘복리후생’(8.8%) 등을 선택했다.
이전글 직장인 절반 이상, ‘육아’ 때문에 퇴사 고민한 적 있어! 2020.06.29
다음글 사람인, 후보자 사전검증 서비스 ‘사람인 Preview’ 론칭! 2020.07.01
목록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