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사람중심 취업사이트 '사람인'에 방문하신 것을 환영합니다.



PR Center


보도자료

home > 홍보센터 > 보도자료
공시정보
육아휴직 증가하고 있지만 갈길 멀어… 2020.03.23

독박 육아 논란 등으로 아빠 육아에 대한 사회적인 관심이 깊어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아빠육아휴직보너스제와 육아휴직 급여 상한액 인상에 이어지난달 28일부터 부부 동시 육아휴직이 가능해지는 등 법적인 제도 마련도 급물살을 타고 있다과연 일선 기업의 육아휴직 사용 현황은 어떨까.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기업 613
개사를 대상으로 육아휴직 사용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육아휴직을 사용하는 여성 직원이 있다고 답한 기업은 52.2%였다지난해 48.9%에 비해 3.3%p 증가한 수치다.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은 10
곳 중 9곳인 92.1%가 있다고 답했으나중소기업은 44.3%로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특히대기업은 지난해(85.6%)에 비해 6.5%p가 오른 데 비해중소기업(42.4%)은 1.9%p가 상승하는데 그쳤다.

출산 직원 중 육아휴직을 사용하는 여성 직원의 비율은 평균 54.6%
였으며평균 휴직 기간은 9.7개월이었다이들 기업의 지난 3개년간 여성 직원 육아휴직 사용자 비율은 증가했다는 답변이 54.1%로 가장 많았다. 43.4%는 차이 없다고 답했으며, ‘감소했다는 응답은 2.5%에 그쳤다.

육아휴직을 사용하는 남성 직원이 있다는 비율도 17.9%
지난해 조사(14.2%) 대비 3.7%p 올랐다.  이 역시 대기업(43.6%)이 중소기업(12.9%)의 3배 이상이었다.

그러나 지난 3
개년간 남성 육아휴직 사용자의 비율이 증가했다는 답변은 10곳 중 7(68.2%)에 달해 차이 없다’(25.5%), ‘감소했다’(6.4%)는 답변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실제 일선 현장에서도 남성 육아휴직이 더디지만 확대되는 모습을 보였다.

육아휴직을 사용하는 직원이 늘어나고 있지만, 
육아휴직 사용 시 불이익을 주는 곳도 적지 않았다.

응답기업의 27.2%
는 육아휴식 시 불이익이 있다고 응답했다.

불이익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
퇴사 권유가 44.9%(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다음으로 연봉 동결 또는 삭감’(32.9%), ‘주요 업무 배제’(31.7%), ‘승진 누락’(28.7%), ‘낮은 인사고과 점수’(27.5%) 등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기업들은 직원의 육아휴직 사용에 대한 부담을 얼마나 느끼고 있을까?
전체 응답 기업의 69.8%가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육아휴직 사용에 부담을 느끼는 이유는 ‘
대체인력 채용에 시간과 비용이 들어서’(55.1%, 복수응답) 1위였고근소한 차이로 ‘기존 직원들의 업무가 과중되어서’(52.1%)가 뒤를 이었다계속해서 현재 업무에 차질이 발생해서’(45.8%), ‘대체인력의 숙련도가 낮아서’(22.4%), ‘복직하지 않는 경우가 있어서’(15.9%) 등을 들었다.

육아휴직이 보편화 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는 ‘
보조금 등 정부 차원의 인센티브’(31.6%), ‘미사용 기업 불이익 등 육아휴직 사용 의무화’(31.3%), ‘경영진의 의식변화’(20.9%) 등을 꼽았다.
이전글 사람인HR, 신입사원 공개채용으로 일자리 창출 동참! 2020.03.20
다음글 기업 절반, 경력도 ‘수습기간’ 거친다!…업무 성과 낮으면 OUT 2020.03.24
목록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