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사람중심 취업사이트 '사람인'에 방문하신 것을 환영합니다.



PR Center


보도자료

home > 홍보센터 > 보도자료
공시정보
기업 2곳 중 1곳, ‘신종코로나’ 기업 운영에도 영향 미쳐! 2020.02.05

매출 감소와 중국산 자재 수급 차질 예상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중국산 부품 공급이 중단되면서 현대자동차 생산라인이 멈췄다. 이는 2차 벤더기업들에도 영향을 미친다. 또한, 각종 모임 등이 취소되면서 제조업 외의 기업들 역시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실제로 기업 2곳 중 1곳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해 기업운영에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기업 202개사를 대상으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이 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절반 가량(49.5%)이 실제 ‘영향을 받는다’고 답했다.

영향으로는 관광객 감소, 외부활동 자제 등에 따른 ‘매출 감소’(30%,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중국산 자재 수급 차질’(28%), ‘해외출장 자제’(26%), ‘경제 불확실성으로 인한 투자 위축’(23%), ‘해외 수출 감소’(21%), ‘경영성과 목표 조정’(18%), ‘인력 부족’(13%), ‘신규 채용 축소 및 채용 취소’(12%), ‘공장 중단’(7%)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이들 기업 중 63%는 악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응책을 준비 중이라고 답했다.

대응책으로는 '화상회의 등 비대면 업무 방안 마련'(30.2%,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생산량 축소나 생산 중단'(27%), '부품 등 자재 수급할 대체 국가 탐색'(23.8%), '신규 투자 자제'(20.6%), '부품 등 자재 국산화'(15.9%), ‘재택근무 확대’(12.7%) 등을 꼽았다.

또, 전체 응답 기업의 10곳 중 8곳(79.2%)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로 촉발된 ‘차이나포비아’가 우리나라 경제 전반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했다.

경제에 미치는 영향으로는 ‘외부활동 자제에 따른 내수 위축’(58.8%, 복수응답)과 ‘중국산 자재 수급 차질로 인한 국내기업 생산 감소’(56.3%)가 1,2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중국 진출 기업의 매출 감소’(51.3%), ‘해외 수출 감소’(41.9%), ‘방한 관광객 감소’(38.1%), ‘경제 불확실성으로 인한 기업 투자 위축’(32.5%) 등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기업 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대응 현황을 어떨까?

기업 62.9%가 확산을 막기 위한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는 기업 유형별로 차이가 컸다. 대기업은 88.9%, 중견기업은 85.2%가 대책을 마련하고 있었지만, 중소기업은 56.1%만이 방지 대책이 있다고 답한 것. 중소기업의 경우 상대적으로 예산이나 인력 등 대응할 여력이 부족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구체적인 확산 방지책으로는 ‘마스크 및 손세정제 지급’(81.1%,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철저한 개인위생 관리 권고’(73.2%), ‘직원이 많이 모이는 행사, 회식 자제’(51.2%), ‘마스크 사무실 내 착용 권고’(39.4%), ‘의심증상 발생 시 귀가 조치’(33.9%), ‘해외 출장 자제 및 금지’(29.1%), ‘해외출장자, 여행자 재택근무’(14.2%) 등의 답변이 있었다.

이전글 기업 10명 중 8곳, 평판조회 필요해 2020.02.04
다음글 사람인HR, 블록체인 기업 아이콘루프와 MOU 체결! 2020.02.07
목록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