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사람중심 취업사이트 '사람인'에 방문하신 것을 환영합니다.



PR Center


보도자료

home > 홍보센터 > 보도자료
공시정보
하반기 신입 공채, 전형별 평가 비중은? 2019.09.09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기업 263개사를 대상으로 ‘하반기 전형별 채용평가 비중’에 대해 조사한 결과, 평균 2.3단계의 채용 전형을 진행하며 ‘면접전형’이 당락에 가장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올 하반기 신입사원을 채용하는 기업들은 평균 2.3단계의 채용전형을 거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채용단계는 기업규모별로 차이를 보였다. 대기업이 평균 3.3단계로 가장 많았고, 중견기업이 2.7단계, 중소기업이 2.2단계였다.

대부분의 기업이 ‘면접전형(실무면접, 인성면접)’(86.3%, 복수응답)과 ‘서류전형’(72.2%)을 진행한다고 답했고, 이외에 ‘인적성검사’(6.5%), ‘필기시험’(4.9%)도 있었다.

그렇다면, 각 전형별 당락에 미치는 비중은 얼마나 될까?

면접 전형이 58.3%로 당락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서류전형이 35.3%, 인적성 및 필기전형이 6.2%를 차지했다.

또, 면접전형 내에서는 실무면접이 58%, 임원면접이 42%의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채용전형에서 가장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는 면접전형은 평균 1.9회 진행되고 있었다. ‘2단계’(53.6%) 진행하는 기업이 가장 많았고, ‘1단계’(31.6%), ‘3단계’(13.7%), ‘4단계 이상’(1.1%) 순으로 답했다.

대부분의 기업이 ‘질의응답면접’(90.5%, 복수응답)을 실시하고 있었으며, 이어 ‘실무수행면접’(20.9%), ‘외국어면접’(6.5%), ‘토론면접’(4.2%), ‘PT면접’(3%) 등이 있었다.

실시하는 면접 형태는 ‘일대일’(면접자:지원자)(52.1%,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다대일’(26.2%), ‘일대다’(20.9%), ‘다대다’(12.5%) 순이었다.

인사담당자들은 면접에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항목으로 ‘직무수행능력’(41.1%)을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성실성과 책임감’(25.5%), ‘입사 의지 및 열정’(14.1%), ‘조직 융화력’(6.1%), ‘실행력 및 도전정신’(3.4%), ‘전공지식’(3.4%) 등을 주요하게 평가한다고 답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올 하반기 채용 역시 면접전형이 당락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핵심 전형”이라며, “면접전형에서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서는 각 유형이나 질문별로 무엇을 평가하고자 하는지를 명확하게 파악해 자신의 경험이나 역량을 토대로 기여할 수 있는 바를 적극적으로 어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전글 직장인 5명 중 2명, ‘명절포비아’ 겪어! 2019.09.06
다음글 채용 공정화 법률 시행에도…비공개 자격조건 여전! 2019.09.10
목록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