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사람중심 취업사이트 '사람인'에 방문하신 것을 환영합니다.



PR Center


보도자료

home > 홍보센터 > 보도자료
공시정보
올해 추석 상여금 평균 65만원 2019.08.12
- 1인당 평균 지급액 64 7천원
- 대기업 120만원 VS 중소기업 58만원

올해 추석에 기업 2곳 중 1곳은 추석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며, 직원 1인당 상여금은 평균 64 7천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기업 907개사를 대상으로 추석 상여금에 대해 조사한 결과, 53.9% 추석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직원 1인당 상여금은 평균 64 7천원으로 지난해(62만원) 보다는 소폭 늘었으나, 2017(66만원), 2016(71만원) 조사보다는 여전히 적었다.

 

기업 형태별 상여금 지급액은 대기업이 평균 12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중견기업(102만원), 중소기업(58 4천원)의 순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여금 격차는 2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여금을 지급하는 이유로는 절반 이상인 55.6%(복수응답) 직원들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서 라고 답했다. 다음으로 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돼 있어서’(38.4%), ‘직원들의 애사심을 높이기 위해서’(17.4%), ‘물가상승에 따른 추석 비용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6.7%) 등의 순이었다.

 

상여금 지급 방식으로는 별도 상여금 지급’(51.7%)이 가장 많았고, ‘정기 상여금으로 지급’(45%), ‘정기 상여금, 별도 상여금 동시 지급’(3.3%) 순이었다.

 

반면,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기업(418개사)은 그 이유로 명절 상여금 지급 규정이 없어서’(34.7%, 복수응답), ‘선물 등으로 대체하고 있어서’(32.1%), ‘지급 여력이 부족해서’(26.6%), ‘불경기로 회사 사정이 어려워서’(17.2%), ‘상반기 성과 목표를 달성하지 못해서’(7.2%) 등을 들었다.

 
이번 추석에 직원들에게 선물을 지급할 계획이 있는 기업은 69.8%였다.

자세히 살펴보면, 상여금을 지급하는 기업의 67.9%가 선물도 함께 지급할 계획이었으며,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기업 중에서는 72%가 선물을 준다고 답했다.

반면, 전체 응답기업의 12.9%(117개사)는 추석 상여금과 선물이 모두 없어 다소 쓸쓸한 추석이될 전망이다.

 

직원 1인당 선물의 평균 예산은 5 9천원으로 집계됐다. 품목으로는 , 참치 등 가공식품’(51.3%,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밖에 비누, 세제 등 생활용품’(19%), ‘, 사과 등 과일류’(18.2%), ‘한우 갈비 등 육류’(9.5%), ‘홍삼 등 건강보조식품’(7.1%) 등이 있었다.

 

한편, 전체 응답 기업의 14.7%는 직원들의 장기 휴무를 위해 공휴일 외 추가로 휴일을 부여한다고 답했다. 추가로 부여하는 휴무는 평균 1.5일이었다. 구체적으로는 ‘1’(59.4%), ‘2’(28.6%), ‘3일 이상’(12%)의 순이었으며, 휴무의 형태는 임시 유급 휴일’(45.9%), ‘연차휴가 공제’(42.9%), ‘임시 무급 휴일’(11.3%)의 순이었다.

 

이들 기업이 추가 휴무를 부여하는 이유는 긴 휴일을 통한 리프레시를 주기 위해서’(38.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올해 추석 연휴가 짧아서’(31.6%), ‘연차 사용 촉진을 위해서’(27.8%), ‘기존부터 해오던 관행이어서’(22.6%) 등이 있었다.


이전글 사람인-키움 스폰서 데이’ 기념 시구•시타이벤트 실시! 2019.08.09
다음글 기업 10곳 중 8곳, 근속연수 짧은 경력직 NO! 2019.08.13
목록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