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사람중심 취업사이트 '사람인'에 방문하신 것을 환영합니다.



PR Center


보도자료

home > 홍보센터 > 보도자료
공시정보
“SK하이닉스, 직원 1인당 평균 8억 200만원 벌어!” 2019.04.03
상위 100대 기업, 1인당 영업이익 1억 6100만원
- 영업이익 규모로는 삼성전자 1위

지난해 1인당 영업이익을 가장 많이 낸 기업은 SK하이닉스로, 1인당 평균 8억 200만원을 기록했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매출액 상위 100대기업 중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사업보고서를 공개한 88개사의 ‘직원 1인당 영업이익’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1인당 영업이익은 공시된 전체 직원수 대비 영업이익(연결 재무제표 기준, 십만단위 절사)으로 산출했다.

SK하이닉스의 뒤를 이어 ▲ SK종합화학(6억5300만원) ▲ 여천NCC(6억4800만원) ▲ 한화토탈 (6억3100만원) ▲ 롯데케미칼 (6억2300만원) ▲ 삼성전자(5억7100만원) ▲ 고려아연 (5억4900만원) ▲ 현대글로비스 (5억4500만원) ▲ 금호석유화학 (4억3300만원) ▲ LG상사 (4억1600만원)가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직원들은 지난해 1인당 평균 1억 6100만원의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조사됐으며, 직원 1인당 영업이익이 1억원 이상인 기업은 43개사로 절반에 가까웠다. 

전체 조사대상 기업의 2018년 영업이익은 평균 1조 5562억원이었다. 

가장 많은 영업이익(연결 재무재표 기준)을 낸 기업은 2년 연속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갱신한 ▲ 삼성전자로, 58조 8866억6900만원을 기록했다. 계속해서 ▲ SK하이닉스 (20조 8437억5000만원) ▲ 포스코(5조 5426억원) ▲ LG전자(2조 7032억9100만원) ▲ 현대자동차(2조 4221억6500만원) ▲ LG화학(2조 2460억7000만원) ▲ 현대모비스(2조 249억5700만원) ▲ 롯데케미칼(1조 9673억9900만원) ▲ 한화 (1조 8061억4800만원) ▲ 한국가스공사(1조 2768억5900만원) 등의 순으로, 제조업의 영업이익 규모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2017년 대비 영업이익이 가장 많이 증가한 기업 역시 SK하이닉스였다. 전년 대비 무려 7조 1224억2400만원이 늘었다. 다음은 ▲ 삼성전자(5조 2416억3100만원), ▲ 포스코(9207억6600만원) ▲ GS건설 (7458억2000만원) ▲ 삼성전기(7118억4900만원) ▲ 삼성SDI(5980억7600만원) ▲ 기아자동차(4952억4900만원) ▲ 대림산업(2994억5900만원) ▲ 금호석유화학(2920억700만원) ▲ 대우조선해양(2918억2800만원) ▲ 한국가스공사(2416억9600만원)순으로 집계됐다.
이전글 “30대 기업 9개사, 직원 평균 연봉 1억 이상!” 2019.04.02
다음글 “100대 기업, 직원수 증가 1위, 삼성전자!” 2019.04.04
목록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