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사람중심 취업사이트 '사람인'에 방문하신 것을 환영합니다.



PR Center


보도자료

home > 홍보센터 > 보도자료
공시정보
“중소기업 10곳 중 7곳, 구인난 여전해!” 2019.01.30
- 2017년 상반기 조사보다 10%p 상승, 입사 1년 미만 직원 조기퇴사한 기업도 61.8%에 달해

IMF 이후 최악의 구직난이라는 말이 있지만, 오히려 중소기업의 구인난은 더 심해지고 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
이 중소기업 476개사를 대상으로 ‘2018년도 채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채용을 진행한 기업(369개사) 중 무려 69.4% 계획한 인원을 채용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이는 2017년 상반기 조사결과(59.4%)보다10%p 증가한 수치다.

어렵게 뽑은 직원이 조기퇴사하는 경우도 많았다. 2018
년 직원을 뽑은 중소기업의 10곳 중 6(61.8%)은 입사 1년 미만 직원이 조기퇴사한 경우가 있다고 답했다

퇴사 사유는 ‘
직무가 적성과 안 맞아서’(48.7%,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이어 연봉이 낮아서’(26.3%), ‘회사 문화에 적응을 못해서’(25%), ‘근무 강도가 높아서’(21.5%), ‘회사에 비전이 없다고 생각해서’(18.4%) 등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중소기업들은 구인난을 얼마나 느끼고 있을까?
전체 응답 기업(476개사) 73.1%가 구인난을 체감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역시 2017년 상반기 조사결과인 71.6%보다 1.5%p 상승했다.

중소기업들이 채용 시 겪는 어려움에 대해서는 절반을 넘는 52.5%(
복수응답) 포지션에 적합한 지원자가 적음을 꼽았다. 계속해서 지원자 모수가 적음’(37.6%), ‘희망 연봉 수준이 높음’(34.5%), ‘조기퇴사가 많음’(22.5%), ‘합격 후 입사포기자가 많음’(20%) 등이었다.
중소기업들은 구인난이 미치는 영향으로는 ‘인력 공백으로 업무 차질(54.6%, 복수응답)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기존 직원의 업무 부담 가중’(45.7%), ‘급한 채용으로 부적합한 인원 채용’(44%), ‘계속되는 채용으로 관련 업무 증가’(26.7%), ‘회사 경쟁력 약화’(22.1%) 등을 들었다.

또,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채용 양극화를 실감하는지에 대해서는 무려 94.7% 실감한다고 답했다.

한편
, 정부의 중소기업 취업 유도 정책이 중소기업 구인난 해소에 도움이 됐는지에 대해서는 57.3% 도움이 안 됐다고 답했지만, ‘도움이 됐다는 의견도 42.7%로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들은 구인난을 해결하기 위해 필요한 것으로 ‘대기업-
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 감소(46.2%, 복수응답), ‘중소기업에 대한 인식 개선’(46.2%),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 지원(44.3%), ‘중소기업 취업 지원정책 강화’(37.6%), ‘우수 중소기업에 대한 홍보 강화’(17.2%) 등의 의견을 들었다.

이전글 “구직자 취업 희망 직종 1위는?” 2019.01.29
다음글 “기업, ‘승진누락자 과장급 최다’ … 업무 능력 가장 중요” 2019.01.31
목록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