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사람중심 취업사이트 '사람인'에 방문하신 것을 환영합니다.



PR Center


보도자료

home > 홍보센터 > 보도자료
공시정보
“밀레니얼 신입사원, ‘자기중심적’이고 ‘워라밸 중시’!” 2019.01.28
신입사원 특징 1, ‘회사보다 자기를 중심으로 생각’(42%)
- 만족도 평균 58.7, 과거 신입사원에 비해 불만족하는 비율 48.6% 

워라밸이나 소확행을 중시하는 등 이전 세대와는 확연히 다른 성향을 가진 ‘밀레니얼세대가 기업의 젊은 피로 입사하고 있다. 과연 기업 인사 담당자들은 요즘 밀레니얼 세대 신입사원들에 대해 어떤 평가를 내리고 있을까.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기업 인사담당자 479명을 대상으로 밀레니얼 세대 신입사원의 특징을 조사했다. 그 결과, 이들 신입사원의 가장 큰 특징으로 회사보다 자신을 중심으로 생각한다’(42%)가 절반에 가까운 비중을 차지하며 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
워라밸 중시’(26.3%), ‘의사표현이 솔직하고 적극적’(15.9%), ‘모바일 활용 및 SNS 소통 중시’(4.6%), ‘자신을 위한 투자에 아낌 없음’(3.8%), ‘격식, 규범보다 효율성 중시’(2.9%) 등의 순이었다.

인사담당자들이 평가한 요즘 밀레니얼 세대 신입사원에 대한 만족도는 평균 58.7
점으로 집계돼 낙제 수준이었다. , 과거 신입사원들과 비교했을 때 요즘 신입사원들이 만족스러운지 묻는 질문에는 불만족한다는 응답(48.6%) 만족한다는 응답(18.4%) 3배 가량이나 됐다.특히, 중소기업에서는 절반을 넘는 52.2% 불만족한다고 답해 대기업(33.3%)과 중견기업(33.8%)보다 약 20%P 더 높았다.

그렇다면, 
밀레니얼 세대 신입사원들의 장단점은 무엇일까?
먼저, 밀레니얼 세대 신입사원들의 강점을 묻는 질문에는 가장 많은 44.1%(복수응답) ‘SNS 등 신기술 활용을 꼽았다. 계속해서 다양한 활동 경험’(28%), ‘외국어 등 글로벌 역량’(26.1%), ‘창의력’(17.7%), ‘강한 소신 및 추진력’(15%) 등의 순이었다.

이런 강점이 잘 발휘된다고 느낄 때는 ‘
같은 일에서 생각하는 관점이 다를 때’(36.5%, 복수응답), ‘SNS 등 활용 시 도움을 받을 때’(32.8%), ‘업무 습득 속도가 빠를 때’(24.8%), ‘불의, 관습에 얽매이지 않을 때’(15.2%), ‘겁 없이 자신의 생각을 관철시킬 때’(15%) 등으로, 기업들은 이들 개인이 가진 기술적 역량을 비교적 높게 평가하고 있었다.

반면, 
부족한 점으로는 근성, 인내력’(40.7%, 복수응답)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책임감’(38.6%), ‘배려 및 희생정신’(38.4%), ‘기업문화 적응력 및 협동정신’(36.5%), ‘문제해결 능력’(23.4%), ‘대인관계 구축 능력’(19.6%), 스트레스 조절능력(15%) 등을 꼽아 조직 적응력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었다.

실제로 과거 신입사원들에 비해 요즘 신입사원들의 조직 적응력이 낮아졌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과반인 57.2%
 낮아졌다고 답변했다. 조직적응력이 낮아졌다고 느끼는 이유로는 조기퇴사하는 경우가 많아져서’(64.2%, 복수응답), ‘회사 정책 등에 불만을 표출하는 경우가 많아져서’(35.8%), ‘단체 행사 등에 불참하는 경우가 많아져서’(30.3%), ‘상사와의 트러블이 많아져서’(16.8%) 등이 있었다.

한편, 
요즘 신입사원들의 약점이 드러나는 순간은 업무에 대한 책임감이 약할 때’((47.8%, 복수응답), ‘개인을 우선하는 선택을 할 때’(44.7%), ‘빨리 포기하거나 시키는 일만 할 때’(37.2%), ‘지시한 업무를 확인할 때’(19.4%), ‘전에 없던 갈등이 잦을 때’(19.2%),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을 때’(18.8%) 등의 순이었다.
이전글 “사람인, 서류검토시간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AI서비스 런칭!” 2019.01.25
다음글 “구직자 취업 희망 직종 1위는?” 2019.01.29
목록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