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사람중심 취업사이트 '사람인'에 방문하신 것을 환영합니다.



PR Center


보도자료

home > 홍보센터 > 보도자료
공시정보
“구직자 40%, 서류 합격하고도 면접 불참한 적 있어!” 2019.01.10
서류합격 10번 중 2번은 면접 불참

청년 취업난 속에서도 면접에 불참하는 지원자는 여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서류 합격 경험이 있는 구직자 348명을 대상으로 ‘면접 불참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40.2%가 면접에 불참한 경험이 ‘있다’라고 답했다.

, 서류 합격 10번 중 2번은 면접에 불참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이 면접에 불참한 기업의 형태는 ‘중소기업’(84.3%,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중견기업’(16.4%), ‘공기업 및 공공기관’(10%), ‘대기업’(7.1%), ‘외국계 기업’(1.4%) 순이었다. 

면접에 불참한 이유로는 ‘다른 기업의 면접과 일정이 겹쳐서'(35.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기업에 대한 부정적 정보를 접해서’(34.3%), ‘면접 장소가 너무 멀어서’(27.1%), ‘입사할 마음이 사라져서’(26.4%), ‘그냥 한 번 지원했던 거라서’(19.3%), ‘집안일 등 개인적 사유가 발생해서’(18.6%) 등의 이유를 들었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은 면접 기회를 포기한 것을 후회하지 않을까?

면접 불참자 중 34.3%는 이를 후회한다고 답했다. 불참을 후회한 이유로는 ‘계속 불합격하고 있어서’(39.6%,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나중에 생각해보니 괜찮은 회사 같아서’(37.5%), ‘다시는 해당 기업에 지원 못할 것 같아서’(37.5%), ‘해당 면접을 포기하고 봤던 면접에서 떨어져서’(18.8%), ‘실전 연습 기회를 놓친 것 같아서’(18.8%)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특히, 이들 중 42.9%는 면접에 불참했던 기업이 다음 채용을 진행할 경우 재지원 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면접을 포기 한 후 후회하는 구직자들이 많을 뿐 아니라 다른 지원자나 기업에도 피해를 줄 수 있는 만큼 면접 포기는 충분한 고민 후 결정해야 한다”.”라며 “또, 부득이하게 면접 기회를 포기해야 할 경우에는 기업이 면접 불참에 충분히 대비할 수 있도록 미리 불참 사실을 알리는 배려를 보여야 한다.”고 전했다.
이전글 “직장인 70.6%, 고용 불안 느껴!” 2019.01.09
다음글 “기업 47% 올해 설 상여금 없다… 선물로 대체해” 2019.01.11
목록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