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사람중심 취업사이트 '사람인'에 방문하신 것을 환영합니다.



PR Center


보도자료

home > 홍보센터 > 보도자료
공시정보
“직장인 67%, 회사생활에 쓸모 없는 스펙 많다” 2018.12.31
입사를 위해 열심히 준비했던 스펙이 막상 회사생활에는 전혀 쓸모 없는 경우가 많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직장인 1,100명을 대상으로 입사 후 불필요한 스펙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7% 입사 후 업무나 회사생활에 필요 없는 스펙이 있다고 답했다

직장생활을 해보니 막상 필요 없는 스펙 1위는 학벌(출신학교)’(44.6%, 복수응답)이었다. 이어 고학력’(44.1%), ‘봉사활동’(38.5%), ‘어학 점수(토익, 토스, 오픽 등)’(37%), ‘학점’(31.1%), ‘동아리 활동’(31.1%), ‘공모전 수상’(28.1%), ‘해외경험’(25.8%), ‘자격증’(23.1%), ‘학교 외 외부 교육 이수’(18.9%), ‘ 2 외국어’(18.3%) 등의 순이었다. 

이러한 스펙이 필요 없는 이유로는 ‘실제 업무에서 필요한 능력과 차이가 있어서’(58.2%,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업무 시 사용할 일이 없어서’(50.7%), ‘채용 과정에만 필요해서’(44.4%), ‘개인의 능력, 역량과는 별로 상관이 없어서’(33.5%) 등을 들었다.  

반대로 직장생활을 하면서 도움이 되는 스펙으로는 ‘인턴 등 실무경험’(47.4%, 복수응답)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자격증’(41.3%), ‘영어 회화 능력’(35%), ‘아르바이트 등 사회경험’(30.9%), ‘ 2 외국어’(18.5%), ‘어학 점수(토익, 토스, 오픽 등)’(16%) 등이 있었다. 

그렇다면 직장인이 되어서도 스펙쌓기를 하고 있을까. 
직장인의 54.6%는 직장인이 된 후에도 스펙을 준비하고 있었다. 가장 많이 준비하고 있는 것은 직무 관련 자격증 취득’(62.6%, 복수응답)이었고, ‘영어, 중국어 등 외국어 시험’(53.6%), ‘대학원(MBA )’(8.7%) 등 주로 업무와 관련된 것들이 많았다. 

직장인이 스펙을 쌓는 이유는 ‘이직을 준비하기 위해’(57.1%, 복수응답)가 많아 입사 전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그 밖에 직무 전문성을 더 높이기 위해’(55.6%), ‘경력 관리에 필요해서’(33.8%), ‘승진 등 인사고과에 필수라서’(21.6%), ‘직무 전환 및 전직을 위해’(19.8%)의 이유가 있었다.

또한, 현재 스펙을 준비하는 것과 별개로 직장인에게 스펙이 꼭 필요한가라는 질문에는 76.8% 필요하다라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자기 개발의 기회가 되기 때문에’(64.7%, 복수응답), ‘업무에 도움을 주기 때문에’(49.9%), ‘경력관리를 위해서’(48.3%), ‘승진을 위해서’(30.2%) 등이 있었다. 

한편, 직장인들은 직장생활을 하는 동안 실무적인 스펙을 쌓는 것은 필요하지만, 취업 준비 동안에 쌓는 스펙에 대해서는 89.7% 업무와 관계 없는 것은 점차 없어져야 한다라고 생각했다. 
이전글 “‘‘N포’ 세대 취업 위해 포기한 것 1위는?” 2018.12.27
다음글 “새해 소망 사자성어! 구직자 소원성취, 직장인 마고소양” 2019.01.02
목록


페이지 맨 위로 이동